[성명서] 교육부는 국가의 미래를 염려하는 국민들과 전문가들의 호소에 응답하라

[성명서] 교육부는 국가의 미래를 염려하는 국민들과 전문가들의 호소에 응답하라

Google+ Pinterest LinkedIn Tumblr +

교육은 학생들의 수능부담의 문제가 아니라 미래인재 양성의 문제이다.
교육부는 국가의 미래를 염려하는 국민들과 전문가들의 호소에 응답하라 !

바른 과학기술사회 실현을 위한 국민연합(과실연)은 지난 3월 13일부터 4월 12일까지 ‘수능시험에서 기하를 제외하기로 한 교육부의 결정을 철회해 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을 진행하였다.

전국 이공계 및 자연대학 교수 협의회와 대한수학회 등이 청원에 동참하였고 나라의 미래를 걱정하는 전문가와 국민들의 동참으로 3,648명의 동의를 받았다. 청원에 의무적으로 답변을 주어야 하는 20만 청원은 달성하지 못하였지만 주제의 전문성을 고려할 때에 3,648명의 의견은 결코 적다고 할 수 없을 것이다.

국민청원에는 우주공학, 기계공학, 재료학, 간호학 등 이공계 전공의 다양한 분야 종사자들은 물론 인문사회 계열을 전공하고 사회에서 활동하는 사람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분야의 국민들이 기하의 중요성을 강조하였다. 공교육은 단순히 대입을 준비하기 위한 과정이 아니다. 공교육은 현대 사회를 살아가기 위한 핵심적인 소양과 지식을 쌓기 위한 교육현장으로 만들어 가야 한다. 공교육을 대입 입시 학원으로만 인식하는 입시정책은 단호하게 거부되어야 할 것이다. ‘학생들이 수능 시험에 대비하도록 3학년 2학기 과정을 빼겠다’는 것을 기하과목을 수능에서 제외하게 된 이유로 삼는 교육부의 논리는 차마 입에 담기조차 민망하다. 교육부의 정책결정의 최우선은 국가의 미래를 대비하는 인재 양성인지 아니면 입시의 편의성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

학생과 학부모의 설문조사를 전면에 앞세우며 결정의 타당성을 주장하는 교육부는 “교육은 학생들의 현재의 행복이 아니라 미래의 행복을 위한 것”이라는 한 청원자의 외침을 귀담아 들어야 할 것이다.

4차 산업혁명의 핵심 지식이자, 국가의 미래를 위해 청소년들이 반드시 익혀야 할 기하 과목의 수능 시험제외 결정은 반드시 재고되어야 한다.

2018.4.23.
사단법인 바른 과학기술사회 실현을 위한 국민연합

Share.

Leave A Reply